최종편집 2017.10.11 수요일
> 뉴스 > 피플 > 피플
       
유대희 회장 "페루 SOC 건설에 우리 기업 참여 필요"
페루 국립공대 총장과 한국 방문...중소기업 진출도 확대돼야
2017년 09월 17일 (일) 14:41:49 이종환 기자 stonevalley@naver.com

   
▲ 유대희 회장
“페루 국립공대 총장님과 함께 들어왔어요. 해외건설협회와 간담회를 갖고, 국토교통부에도 들어갑니다.”

유대희 페루 인케지회장이 페루 국립공대 교수도 겸하고 있다. 그는 9월17일 본지와 만나 이같이 밝혔다.

“페루 정부가 발주하는 SOC 사업이 많습니다. 하지만 우리 기업이 수주하는 일은 많지 않아요. 2,3년전에 포스코건설이 발전소를 수주했고, 최근 경전철 2호선 감리를 우리 기업이 따냈습니다. 감리 금액만 1억불이지요.”

그는 우리 정부와 기업이 페루 SOC진출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그가 적을 두고 있는 페루 국립공대 총장을 동행해 한국을 방문한 것도 이 같은 SOC 사업의 진행에 팁을 주기 위해서라고 한다.

“페루는 우리 교민이 1천300명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페루는 북핵사태 이후 멕시코에 이어 두번째로 북한대사관을 철수시킨 나라입니다. 그만큼 우리 나라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려고 하지요.”

이렇게 소개하는 그는 한국 중소기업들도 페루 등 중남미 시장을 적극 노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페루에 한류붐이 일고 있습니다. 한국화장품도 잘 팔립니다. 중국과의 관계가 소원해지면서, 시장을 찾아 중남미 시장을 두드리는 기업들이 늘고 있습니다. 지자체들이 지역기업들과 함께 찾아오는 일이 늘고 있습니다. ”

그는 중소기업들이 시장조사를 와서 진기한 관광도 할 수 있는 곳이 페루라고 소개했다.

“페루에는 마추픽추가 있습니다. 해발 3400m에 있는 쿠스코는 우리나라 경주와 같은 곳입니다. 아마존밀림도 페루에서 가는 게 가장 쉬운 길입니다.”

그는 중남미 진출을 바라는 중소기업이라면, 우선 페루와 칠레, 콜롬비아의 3개국을 묶어서 시장조사 차 열흘쯤 방문하면 간단한 관광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유대희 회장과 만난 것은 국내에서 김치유산균 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토비코 김상훈 대표와 함께였다. 김대표가 김치유산균 제품의 중남미 진출 등을 타진하면서, 미팅이 이뤄졌던 것이다.
 

이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월드코리안뉴스(http://www.worldkorea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칼럼] 해외한인사회가 문학적으로...
동경민단 창립 70주년 기념행사로 동경을 찾았을 때 일본은 이시구로 ...
[월드코리안 문단] 애프터서비스
아이들이 불쑥 호박범벅이 먹고 싶단다. ‘그래! 호박이 있었지.’ 지...
세종대왕 태어난 곳, 국민관광지로...
[정원산책] 늦여름 연꽃과 목백일...
[월드코리안 문단] 코스모스
[Essay Garden] 무서운...
[월드코리안 문단] 돼지 잡는 날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제휴언론사 소개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5510) 서울시 송파구 신천동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1214호 | Tel 070-7803-5353 / 02-6160-5353 | Fax 070-4009-2903
은행계좌: KB 468037-01-014668 (예금주: 월드코리안신문(주))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51941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다10036 | 발행인, 편집인: 이종환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석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완규
Copyright 2009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