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10.11 수요일
> 뉴스 > 피플 > 피플
       
이호영 도예명인, '불의 그림' 초대전 열어
서울 강남 갤러리 '아트셀시'에서... 7월22일-8월6일까지
2017년 07월 04일 (화) 11:17:11 김성미 기자 ljhzip6200@hanmail.net

   
▲ 이호영 도예가
도예명인 이호영 작가의 작품전 ‘불의 그림’이 7월22일부터 8월6일까지 갤러리 ‘아트셀시(Artcelsi, 서울 강남구 학동로 38길 47)에서 열린다. 갤러리 초대전으로 2주간 열리는 이 전시회에는 이호영 도예명인의 작품 100점 가량이 전시된다.

전시 작품은 크게 세종류다. 하나는 다완(茶碗). 막사발이라고도 하는 다완은 60-70점이 전시된다. 또 하나는 항아리류다. 우윳빛 달항아리는 물론이고 루비빛 코발트빛의 달항아리 등 20점 가량이 전시된다.

“불의 조화라고 할 수밖에 없어요. 같은 유약을 칠해서 같은 가마에서 때는데, 불을 접하는 위치와 강약에 따라 색깔이 천차만별로 달라요. 루비빛과 코발트빛 항아리가 같은 유약으로 같은 가마에서 나온 것이라고 하면 믿을 수가 있겠어요?”

이호영 작가의 이야기다. 그는 “불도 장작을 한꺼번에 많이 넣으면 탁한 불이 되고, 잘 때문 맑은 불이 된다”면서, “맑은 불보다는 탁한 불에서 더 다양한 색이 나온다”고 덧붙였다.

“청자나 백자를 만들어내려면 불이 일정해야 합니다. 그래야 같은 색깔이 나옵니다. 하지만 제가 하는 시도는 다양함을 찾는 것이어서 불을 계속 바꿉니다. 불의 변화를 통해서 색깔의 변화를 이끌어내지요.”

같은 유약이라도 불의 시간과 질에 따라 만들어내는 색깔이 다르다는 것이다. 그는 대표작을 소개해 달라는 말에, USB에 있는 작품 사진에서 몇 개를 소개해 보였다.

   
▲ 작품 9343

‘사진 9343’은 안을 들여다 보면 볼수록 빨려 들어가는 느낌을 받는 작품이라는 설명이다. 유약에 커피재를 섞었는데 이런 결과가 나왔다는 것이다.


   
▲ 작품 9346

이 작품은 비매품으로 할 예정. 비밀을 모르면 누구도 재현해낼 수 없는 작품이라고 한다. 이호영 작가는 ‘자신만의 방법’으로 만들었다고 강조한다. 물론 또 만들어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호영 작가는 도자기는 흙과 유약과 불이 만들어 내는 조화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 조화를 이뤄내기 위해 자신이 특별제조한 유약을 ‘별밤유약’ 혹은 ‘우주유약’이라고 부른다. 밤하늘의 우주 같은 결과를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작품 9458, 9469, 9472가 같은 유약으로 만들어진 일란성 세쌍동이라고 믿을 사람이 있을까?

   
▲ 작품 9458
   
▲ 작품 9496
   
▲ 작품 9472

이호영 도예가는 청자로부터 시작해 백자 분청 등 해보지 않은 분야가 없다. 전통모양의 ‘그릇’만들기에 질려서 시작한 것이 평판도자기다. 도자기를 폈다는 것이다.

“흙을 평판으로 만들어서 구우면, 오징어 굽듯이 말리면서 수축됩니다. 평평하게 만들기가 정말 어렵습니다.”
흙이 구우면 17% 이상 수축된다고 한다. 원래 달걀만한 것이 구우면 골프공 크기로 줄어든다는 것이다.
그는 결국 도전 끝에 방법을 찾아냈다. 평판도자기에서 그가 독보적인 명성을 갖게 된 것도 그의 집념 덕분이다.

“지난 4월에 남해이순신장군순국공원을 오픈했습니다. 그 공원의 랜드마크가 높이 5미터, 길이 200미터인 평판도자기 작품입니다. 이순신장군의 마지막 전투와 순국 장면의 그림을 담았습니다.”

이 작품은 평판 도자기로 만든 최대규모의 작품으로 기네스북에 오르는 것을 기다리고 있다.

   
▲ 남해이순신순국공원의 도자기벽화

   
▲ 남해이순신순국공원의 도자기벽화 일부. 전체는 높이 5미터, 길이 200미터의 대작이다.

“지금 제 작업실의 가마로는 최대 가로 2.2미터, 세로 0.9미터의 작품을 만들 수 있어요. 더 크게 만들자면 어렵겠지만, 우선 가마가 커야하지요.”

이렇게 소개하는 그는 이번에 평판도자기 작품도 3점을 선보인다. 작품 3536과 9539, 9544다. 9544는 1차소성만 끝낸 것으로, 전시회때는 다시 구워서 청자 평판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한다. 이 작품은 가로 2.2미터, 세로 0.9미터의 크기고 다른 작품은 그보다 약간 작다.

   
▲ 작품 9544

   
▲ 작품 9539

   
▲ 작품 9536

 

김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월드코리안뉴스(http://www.worldkorea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칼럼] 해외한인사회가 문학적으로...
동경민단 창립 70주년 기념행사로 동경을 찾았을 때 일본은 이시구로 ...
[월드코리안 문단] 애프터서비스
아이들이 불쑥 호박범벅이 먹고 싶단다. ‘그래! 호박이 있었지.’ 지...
세종대왕 태어난 곳, 국민관광지로...
[정원산책] 늦여름 연꽃과 목백일...
[월드코리안 문단] 코스모스
[Essay Garden] 무서운...
[월드코리안 문단] 돼지 잡는 날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제휴언론사 소개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5510) 서울시 송파구 신천동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1214호 | Tel 070-7803-5353 / 02-6160-5353 | Fax 070-4009-2903
은행계좌: KB 468037-01-014668 (예금주: 월드코리안신문(주))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51941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다10036 | 발행인, 편집인: 이종환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석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완규
Copyright 2009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