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10.11 수요일
> 뉴스 > 뉴스 > 오세아니아
       
뉴질랜드 이민 쉬워진다
뉴질랜드 정부, 이민법 완화정책 발표
2015년 07월 29일 (수) 10:56:24 오클랜드=이혜원 기자 dianenz@hotmail.com

   
뉴질랜드 정부가 최근 오클랜드에 집중되는 인구를 분산시키기 위한 새로운 이민법을 발표했다.

새로 바뀌게 될 이민법에 따르면, 기술이민이나 사업이민의 경우, 지방에서 정착하게 되면 영주권 신청 시 가산점을 주는 것으로 돼 있다. 특히 사업이민의 경우 보너스 점수가 2배로 높아져 20점에서 40점을 받는다. 기술 이민의 경우는 10점에서 30점으로 높여주어 오클랜드 이외 지역에 정착을 유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방에서 사업을 할 경우, 사업 워크비자를 20점에서 40점으로 올려 주게 돼 120점만 받으면 영주권이 주어진다.

존 키 총리는 “이러한 정책은 오클랜드에서 열린 국민당의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고 전했다. 그는 “오클랜드 이외의 많은 지방 시장들은 비즈니스에 필요한 일손을 구할 수 없어 고민을 하고 있다”고 이민법을 새로 개정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존 키 총리는 기자들에게 “정부는 얼마나 많은 이민자들이 지방에서 정착할지는 알 수 없지만 이 정책이 효과가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마이클 우드하우스 이민부 장관은 “많은 이민자들이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 오클랜드에 정착하고 있는데, 다른 지방의 고용주들은 기술직 일손을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 새로운 이민법은 올해 말에 자세한 내용이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민자들이 지방에서 정착할 경우, 최소한 12개월을 살아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민부는 내년에 200명 까지 기술 이민자가 들어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부는 ‘글로벌 임팩트 비자’를 신설해 뉴질랜드에서 글로벌 비즈니스를 희망하는 사람들을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이민법의 개정으로 어려웠던 뉴질랜드로의 이민이 다소 쉬워질 전망이다.

ⓒ 월드코리안뉴스(http://www.worldkorea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칼럼] 해외한인사회가 문학적으로...
동경민단 창립 70주년 기념행사로 동경을 찾았을 때 일본은 이시구로 ...
[월드코리안 문단] 애프터서비스
아이들이 불쑥 호박범벅이 먹고 싶단다. ‘그래! 호박이 있었지.’ 지...
세종대왕 태어난 곳, 국민관광지로...
[정원산책] 늦여름 연꽃과 목백일...
[월드코리안 문단] 코스모스
[Essay Garden] 무서운...
[월드코리안 문단] 돼지 잡는 날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제휴언론사 소개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05510) 서울시 송파구 신천동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1214호 | Tel 070-7803-5353 / 02-6160-5353 | Fax 070-4009-2903
은행계좌: KB 468037-01-014668 (예금주: 월드코리안신문(주))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51941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다10036 | 발행인, 편집인: 이종환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석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완규
Copyright 2009 월드코리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k@worldkorean.net